최초의 호주직판여행사, 하이호주!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2017.09.11-질문하기.jpg

제목 "고객 맞춤형 호주여행 확실하게 책임진다" 김효철 하이호주 대표
작성자 김시나 대리 등록일 2017-06-30 14:03 조회 381



김효철 하이호주 대표 "고객 맞춤형 호주여행 확실하게 책임진다"

  •  
  • 2017-06-29 14:00
  • CBS노컷뉴스 트래블팀 백주혜 기자
  •  



▲ 호주 현지 가이드로 시작해 하이호주를 만들어낸 김효철 대표 (사진= 백주혜 기자)


우리나라의 해외여행객이 매년 늘어가면서 여행상품에 대한 불만사항, 희망사항도 함께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고객들의 요구 조건을 얼마나 잘 수용하느냐에 따라서 여행사의 평판이 결정 나는 법. 여행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따라 여행사 역시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있는 가운데 호주 한 지역을 전문으로 하며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는 호주 전문 여행사가 눈에 띈다.

호주를 전문 여행지로 취급하는 김효철 하이호주 대표를 만나봤다. 여러 지역 중에 호주를 전문으로 맡게 된 이유는 간단했다. 김 대표는 88년도에 호주로 이민 간 뒤 92년도에 가이드를 처음 시작했다. 90년대 초에는 여행 붐이 일어난 시기와 맞물려 고객들이 많았다. 당시는 해외여행 초창기 시기였기 때문에 50대 중반 여행객들이 대다수를 차지했고 한국말이 가능한 가이드를 원했다. 김 대표가 가이드를 시작하기에 최적의 조건이었던 것. 





▲ 호주 소규모 그룹 투어를 내세우는 김효철 하이호주 대표. (사진= 백주혜 기자)
 

현지 가이드를 거쳐 IMF 당시 에스에스케이투어 여행사를 설립한 뒤 기반을 다졌다. 하이호주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김 대표는 "8년 전, 여행을 가는 고객들도 진보적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고 여행패턴도 바뀌고 있다는 현실을 직시했다"며 "현지 직원들과 변화를 함께 체감하면서 우리가 그 변화를 앞서 만들어 가보자라고 다짐해 현지에서 먼저 하이호주를 런칭했고 서울 사무실은 6년 정도 되었다"고 전했다.  

호주 전문 여행사 하이호주는 대규모의 단체 그룹 투어 보다는 소규모 그룹 투어를 지향하고 있어 가족 내지는 친구, 부부 등 소규모 단위 여행에 적합한 여행사다. 2인부터도 출발 가능한 호주 패키지 여행, 맞춤여행, VVIP 단독 일일관광을 제공하고 있어 가족, 친구 단위의 소규모 그룹 여행객들이나 장애를 갖고 있어 몸이 불편하여 여행에 부담을 느끼는 여행객도 편안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스몰 패키지의 경우 무조건 출발이 확정 되는 것은 물론, 한 가이드가 한 개의 가족 단위의 그룹을 맡아 진행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일정 변경이 가능하다는 점이 큰 메리트다.

이어 김 대표는 "여행업에서 요금경쟁만 하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고 여행의 취지를 살리지 못한 것이 아쉬워 소규모 투어를 집중적으로 하는 하이호주를 시작하게 되었다"며 "사실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이 옳긴 하지만 투자 받기가 어려워 다른 여행사들이 선뜻 뛰어들기 쉽지 않다. 하지만 상품 가격만 생각하다보면 우리 직원들과 내가 추구하는 반대 방향으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하이호주의 여행상품은 노쇼핑을 원칙으로 한다. 일반 여행사가 가장 높은 수익률을 얻어가는 쇼핑 항목이라는 사실에 많은 고객들이 처음에 의구심을 갖지만 하이호주와 고객 간의 신뢰가 우선이라는 생각에 노쇼핑 원칙을 세웠다. 하지만 고객이 쇼핑을 원할 시 신뢰성 있는 숍을 추천한다"며 "우리는 현지 쇼핑센터 판매자들에게 가장 먼저 '고객이 필요한 걸 팔아라'라고 이야기 한다. 그래서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 이익만 챙기기 위한 판매가 아닌 서로가 만족하는 쇼핑을 권한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하이호주 고객들은 상품의 질과 가격에 만족해 재구매도 많은 편이다. 고객들이 10원을 쓰더라도 후회하지 않고 쇼핑을 즐길 수 있게 하는 것이 하이호주가 추구하는 쇼핑 룰이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떠날 때 설렘이 추억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여행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호주로 여행 오는 고객들도 호주에 대해 공부를 하고 온다면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는 여행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취재협조=하이호주(www.hihojoo.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