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좌정보안내

(주)에스에스케이투어

허니문   패키지293837-01-003020

투어텔   일일관광853837-04-008051

S.S.K Tour PTY LTD

BSB032 080

ACC206 178

여행후기

HOME  >  커뮤니티  >  여행후기

 

20180306155427_feihiwtc.jpg

 

구분 허니문
제목 행복한 꿈을 꾸고 온 여행 [시드니&골든코스트]
작성자 꾹♥찐 등록일 2018-05-24 17:18 조회 225

호주 패키지 신혼여행을 마치고 온 새색시입니다.^^

 

 

글 솜씨도 없고 후기란 걸 처음 올려 보는데

너무나도 만족을 했던 터라 소감이라도 남겨서 감사함을 표현하고 싶어 이렇게 적어봅니다.

이번의 여행은 정말 퍼펙트 자체였음을 먼저 말씀드리고 싶네요.

전 사실 해외여행을 처음 접하는 여행 젬병입니다.

신혼여행을 계기로 해외여행을 해보겠다고 이것저것 나름 열심히 검색을 해보았지만

신랑이나 저나 해변은 물놀이 하는 것도 별로 좋아하지 않고 많이들 가는 하와이, 발리 등 와 닿지가 않더라고요~

다행히 신랑이 호주라고 지목을 해주기도 하였고

장기간 여행 잘 활용해보자 “그곳이 좋다더라” 주변의 조언으로 호주를 택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여행에 대해 무디니 어떤 경로로 접해야 할지조차 먹먹하더라고요.

그래서 신랑이 제 지인 통해 알아보았고 인터넷검색 이곳 ‘하이호주’도 알아보았어요.

중간중간 제게 귀뜸을 해주었고요~

 

워낙 제가 아는 것이 없다보니 유경험자가 알아보는 것이 더 수월하지 않을까 싶었죠.

신랑이 꼼꼼한 면도 있고 아예 맡기듯 그렇게 진행을 했고요.

신랑 말로는 상호간의 비교를 해보니 이곳 하이호주가 비용면, 구성면에서 탁월하다고 하더군요.

인터넷으로 검색하는 것은 가격대도 무궁무진하고 일정이 각각 포함 불포함이 차이가 많기 때문에

사실 저에겐 하이호주가 아닌 인터넷 여행이 기피 대상이었어요.

워낙에 모르니 속아 간다는 기분이 컸던 것 같아요.

개인적인 소견이었습니다.

 

반신반의로 하이호주 홈페이지 접속하여

‘[디럭스] 시드니 & 골드코스트 7일 / 자유일정 하루 추가!’ 여행 구성을 보게 되었어요.

 

제가 이곳을 선택한 결론이예요.

첫 번째 여행은 아예 안해본 것은 아니니 이것저것 알차게 되어 있어 이에 집중이 되었고

두 번째 결정적인 후기였어요. 다 본 것은 아니지만 모두들 성의껏 남겨주신 것, 잊지 않고 남겨주신 것 이건 거짓이 아니구나 싶었어요

 

서론이 너무 길었죠. 이제 여행후기입니다 ^^

 

 

 

* 여행일정 : 05월 07일~ 05월 13일(비행기탑승포함)

* 여행장소 : 시드니/골든코스트

* 가 이 드 : 시 드 니 - 김동기 가이드님

              골든코스트 - 김보현 가이드님

 

 

 

 

 

인천공항에서 05월 07일 오후 6시 비행기로 10시간 30분을 거쳐 시드니에 도착을 했어요~

모두들 그렇겠지만 여행의 설레임을 안고 비행기를 타잖아요 ~

 저 또한 첫 해외여행이다 보니 설레임도 좋았지만 긴장을 했는지

멀미를 굉장히 심하게 해서 먹는 것도 제대로 못하고 화장실 들락으로 정신없이 보냈던 것 같아요.

그 덕에 설레임보단 여행일정을 어떻게 시작해야하나 먹먹했어요. ㅠㅠ

 입국심사 마치고 기진맥진 (촌티 다 내고 다녔습니다^^ 하하)

 

게이트에서 하이호주 푯말을 들고 계신 분을 찾았어요.

저희 가이드분은 잠시 뒤에 온다고 기다리라고 하시더라고요

 

얼마 기다리지 않아 오셔서 차에 캐리어를 싣고 바로 블루 마운틴으로 출발했어요~

 

중간에 저희 신랑이 제가 못먹고 그래서 안쓰러웠는지 살짝 가이드님께 멀미를 했단 말을 하니

바로 속 달래줄 음식들을 생각하시며 스스름 없이 한식식당을 안내해주시더라고요.

 

저에겐 오아시스나 다름이 없었어요.

너무나도 감사하게 원래 일정도 있었는데 센스도 넘치셔 ㅠㅠ 감동이었답니다.

 

아침으로 속을 달래고 블루마운틴으로 출발~!

 

 

블루마운틴이 아니고 블루마운틴스라고 하네요 ~

산맥이라서 's를 붙여야 한다고 해요.

 

먼 발치에서 산봉우리는 보는데 블루마운틴스 자체가 거의 일직선이더라고요.

차로도 충분히 다닐 수 있는 거리라고 하고요~


자연감상~ 충분한 자유시간 주신 덕분에 좋은 공기 마셨네요~ ♬

 

남는 건 사진이라고 샷샷샷 하는 우리 서방님 덕분에 사진은 많이 건졌네요 ^^

 


산 전경이예요 ~ 정말 산봉우리가 고만고만하죠 ?  ㅋ

가이드님 말로는 먼발치에서 산 정상을 보면 위쪽이 푸른빛을 띄어서

블루라는 명칭이 붙었다고 해요. 4번째 사진은 산불이 나서 타고 있는건데 현지분들은 신경을 안쓰더라고요.

산불이 났다 꺼졌다 해서 그렇다고 하는데 넘나 신기 했어요^^;
 석탄레일을 개조한 레일웨이, 케이블웨이, 스카이웨이를 한꺼번에 즐길수 있어서 신나기도 했고

좋은 공기를 마셔서 그런가 머리까지 맑아진 기분이었어요 ~

 

다음은 로라 마을~